글 쓰기가 싫다

제가 쓰는 글들의 절반쯤은 다 쓴 후에 그냥 지워버립니다.

글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가 아닙니다.

글을 써봐야 소 귀에 경 읽기입니다.

오히려 소는 시끄럽다고 성난 콧김을 뿜으며 달려와, 뿔로 저를 받아버리기 때문입니다.

바람에 소 똥 냄새가 좀 나지만 마음을 비우고 그냥 흐르는 물이나 보고 있어야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