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창조한국당(문국현)을 지지하는 이유

아이들을 가르칠 때 처음에는 바른 방법을 알려주고 그것을 따르는 훈련을 시켜야합니다. 그 후 아이가 크면 스스로 더 좋은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해주어야겠지요.

현재 대한민국의 정치 수준이 매우 높아서 스스로 민주적인 절차가 올바르게 집행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누군가 모두가 바르게 사는 법을 가르쳐줄 교사이자 지도자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에 가장 걸맞는 인물이 문국현 후보라고 저는 판단했습니다.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모두가 평등한 사회가 아니라 적어도 권력 계급이 오블리스 노블리제를 갖는 정도의 사회 분위기라고 봅니다. 오블리스 노블리제조차도 없는 이 마당에 완전한 민주적 절차는 논에 가서 숭늉 찾는 격이 아닐까 합니다. 모든 일이 완성되는데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백년 이백년일지라도 말입니다.

서로 조급해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