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시간에 대한 딜레마

어릴 적부터 저는 잠을 많이 자는 편이었습니다. 고등학교 때 가장 힘들었던 점도 공부 그 자체 보다는 잠을 많이 잘 수 없다는 사실이었습니다. 매일 야간 자율 학습과 아침 보충 수업이 있었으니까요.

요즘은 수면 시간 기준이 8시간입니다. 그 미만을 자면 낮에 매우 피곤하고 아토피가 생기고 심한 경우 염증까지 생깁니다. 그래서 가능하면 집에 일찍 들어와서 10시 전후로 자는 편입니다. 어제 오늘은 좀 늦게 자는군요. 벌써 10시 32분입니다. 일어나는 시각은 6시 전후입니다.

이렇게 8시간을 자주어야 몸이 어느 정도 돌아가다 보니 평일에는 회사 생활 9시간, 출퇴근 2시간, 수면 시간 8시간을 빼면 24 시간 중 불과 5 시간 밖에 남지 않습니다. 그나마도 씻고 밥 먹는 시간을 제하면 많아야 4시간 정도입니다.

4시간 밖에 남지 않다보니 이걸 가지고 뉴스랑 RSS 읽고, 운동 하고, 책 읽고 하기도 빠듯합니다. 뭔가 좀 집에서 만들어도 보고 했으면 좋겠는데 평일에는 이게 참 어렵습니다. 결국 그나마 시간이 남는 주말에 해야하는데 요즘 주말 마다 뭔 약속에 일이 많은지 참 뭘 집중해서 하기가 힘들더군요.

한 때 수면 시간을 좀 줄여보기도 했는데 도저히 무리더군요. 일단 몸이 너무 퍼져서 업무에도 지장이 있더라구요.

아무래도 좀 더 고민해보고 시간 관리 방법을 바꾸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혹시 좋은 시간 관리법을 아시는 분이 계시면 소개 부탁드리겠습니다.

PS> 무엇보다 어서 자러 가야겠습니다. :cool:

수면 시간에 대한 딜레마”의 9개의 생각

  1. 그래서 저는 이동시간이 아까워집니다. 아무것도 못하는 이동시간을 줄이려고 그렇게 빨빨빨 돌아다닌다는..

  2. 수면은 7~8시간 정도 자는게 제일 알맞다고 합니다. 최소한 6시간은 자야 피로가 풀리고요. 낮보다는 밤에 자야 품질 높은 숙면을 취할 수 있다네요. 누구는 4~5시간만 자고도 충분하다 하는데. 글쎄요? 낮에 보충하지 않을까 싶네요. 습관이야 바꾸기 힘들지만..자는 시간을 6~7시간 정도로 줄여보세요. 첨엔 좀 힘들겠지만 익숙해지면 괜찮아질 듯 싶어요. 줄일때 한번에 맞추는게 힘들면 10~30분 단위로 조금씩 적응해 가세요. (그리고 나이들면 들수록 잠이 없어진다니 걱정마시길;;;)

    1. 수면 시간은 아무래도 사람마다 차이가 있겠지. 42 km를 2시간에 달리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1 km 를 3 분에 뛰기도 벅찬 사람도 있으니까.

      수면 시간을 조절하는 것 보다는 깨어있는 동안의 시간을 효율적으로 쓰는 방법을 찾고 있어.

      1. 사람마다 차이는 있지만 노력하면 격차가 줄어듭니다. 전 1km를 5분대에 뛌는데요. 지금은 일주일에 1~2번 두달정도 조깅 하니까. 3분대는 충분히 들어오더군요. 몇달 더 뛰면 2분대는 진입할 듯 싶어요. 수면시간도 마찬가지로 노력하면 격차를 줄일 수 있다고 보는데요. 최소한 7시간까진 줄일 수 있을겁니다. 7시간이나 8시간이나 수면효과는 차이없다고 하니 문제는 습관이네요. 한시간 덜 자면 왠지모르게 피곤할 것 같은 기분도 한몫 하겠고요. 누구처럼 4~5시간만 자는 사람처럼 못하겠지만 격차는 줄일 수 있을거라 봅니다. (솔직히 8시간은 넘 과해요. 최적의 수면시간 10~3시 사이에 2~3시간만 자도 다른시간대 7~8시간 자는것보다 효과 좋다는데. 그 시간에 자는데도 8시간이면 -_-;;;)

        1. 나는 노력하면 된다는 이야기에 공감하는 편이 아니다. 어떤 일은 이룬 사람들을 보면 노력한 사람들이 많지만 노력하지 않은 사람들도 있고, 노력했지만 못 이룬 사람들은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많지. 그것을 만약 도표로 그릴 수 있다면 아마도 노력과 목표 달성과는 거의 상관 관계가 없는 그래프가 나올꺼야.

          오히려 인생의 행복은 무엇을 이루었느냐는 것 보다는 어떻게 사느냐, 어떻게 생각하느냐의 문제로 보인다.

          1. 그거랑 이거랑 뭔 관계가 -_-;; 그리고 노력하면 성공할 확률 높아지는건 당연한거 아닌가요? 누워서 입벌리고 감 떨어지길 기다리는 것보단 감나무라도 쳐보는게 더 낫지 않을런지요.

            원래 생각한 행복이 A인데 안될 것 같아 B로 바꿨다. 그래서 행복하다. 맞지요. 그것도 행복이지요. A만큼은 아니라도 B도 행복한 것이지요. 욕심 버리고 포기하면 모든게 행복해 집니다.

            노력하면 100% 된다는건 저도 공감하지 않지만 확률은 높힐수 있다고 봅니다. 실패하더라도 그 과정만큼은 행복한 일이고요. 꿈을 위해 열심히 도전했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가치있는 삶을 산 것입니다.

            노력했지만 못이룬 사람 헤아릴수 없을만큼 많겠지만 노력안하고 못이룬 사람은 훨씬 더 많습니다. 그래프로 그려서 그 둘을 비교해보면 노력과 목표달성과 상관관계를 알 수 있을겁니다. 어떻게 노력해도 실패할 수 있다고 노력조차 안한단 말에요? 그리고 노력안하고 성공하는 사람이 있다? 뭐 타고난 재능이 있을수 있고 부모님 잘 만나 그럴수 있지만 그들도 나름대로 노력합니다. 노력안하고 성공하는 사람은 극히 드물어요. 천재도 노력안하면 성공하기 힘듭니다. 그 노력이란게 어떻게 사느냐에 해당되는 겁니다.

            노력하지 않고는 성공할 확률이 낮다. 노력하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 인생 다 포기하고 살거 아니면 노력은 필수입니다.

    1. 어떤 분은 인생의 1/3은 수면을 취하도록 되어있는데 잠을 줄이면 인생 자체가 줄어드는 것 같다는 말씀을 하시더군요. 많이 자나 적게 자나 인생의 1/3은 수면이라는 거죠. 100년 자면 300년 살려나요? 하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