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미 고양이의 눈빛

돌잔치를 마치고 돌곶이역을 나와 집으로 향하던 길이었습니다. 보통은 다소 돌아가는 길이기에 그 길로는 안 다니는데 곧고 편하다는 이유로 그 날 따라 그리 향하게 되었습니다.

어느 정도 한참을 가는데 한 길 고양이가 길을 따라 제 옆을 지나가더군요.

보통 저는 길 고양이를 보면 인사를 하곤 합니다. 그래서 그 때도 평소처럼 손을 들어 인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다른 길 고양이들은 보통 인사를 하면 경계를 하거나 빠르게 도망을 가곤 하는데 이 고양이는 천천히 걷던 걸음을 멈춘 채 저를 묵묵히 쳐다보더군요.

어두운 밤이었기에 검은색 눈이 활짝 열린 채 알 수 없는 눈빛으로 저를 쳐다보더군요. 너무 의아한 느낌이더군요. 참 이상한 느낌이었습니다.

손을 내리고 다시 갈 길을 따라 고양이를 지나쳐 몇 걸음을 더 걸었습니다. 그 때 바닥에 뭔가 있더군요.

아까 그 고양이와 똑같은 털 빛을 한 아가 고양이가 처참한 모습으로 죽어있었습니다.

깜짝 놀라 아가 고양이의 시체를 빙 돌아 빠르게 지나쳤습니다.

그리고 아까 지나친 고양이의 눈빛이 다시 떠올랐습니다. 그 알 수 없는 눈빛. 자식을 잃은 어미의 눈빛이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도 계속 그 고양이의 눈빛이 떠오르더군요.

동물에도 영혼이 있다면 일찍 생을 다한 아가 고양이의 영원한 안식을 빌고 싶습니다. 그리고 어미 고양이도 다시 슬픔에서 벗어나 마음의 평온을 찾기를 바랍니다.

어미 고양이의 눈빛”의 2개의 생각

  1. 나도 며칠 전에 전혀 예상치 못한 곳에서 비둘기 한 마리가 매우 참혹한 모습의 주검이 되어있는 것을 보고 하루종일 마음이 불편했었지… 이것이 측은지심이라면, 아직 인간의 마음을 잃지 않고 있다는 증거가 될 수 있을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