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삼역 무스쿠스에 가보다

개발팀 회식으로 사당역 마리스꼬를 가려다 비슷한 가격에 거리가 가깝다는 이유로 역삼역 무스쿠스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아. 그러나 이건 완전히 실망이네요.

우선 자리가 많이 비어있음에도 불구하고 통로에 가까운 안 좋은 자리를 주더군요. 살짝 기분이 상했습니다.

거기에 부족한 음식의 종류덕에 두어접시부터 계속 같은 것만 반복해서 먹을 수 밖에 없었지요. 그러니 금새 음식에 질려버리더군요. 딱히 특출나게 맛난 음식도 없었고요. 맛났다고 기억나는 건 게살 초밥 정도였습니다.

그에 비해 가격은 마리스꼬 보다 2천원 더 비쌉니다. (2만 4천원 대 2만 6천원)

음식 적고 장소 좁고 딱히 좋은 점을 찾자면 마리스꼬 보다 사람이 적어 상대적으로 조용했다는 점 정도군요. 그리고 거리도요.

아무래도 역삼역 무스쿠스를 다시 갈 일은 없을 듯 합니다.

PS> 올림픽 기간이라고 10% 할인을 해주더군요. 덕분에 차 한 잔 더 마시고 집에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

역삼역 무스쿠스에 가보다”의 3개의 생각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