줘도 못 먹나?

옛날 섹스 코드 CF 이야기가 나올 때면 어김없이 나오는 CF의 유명한 대사입니다. 한동안 여러가지 유형으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요즘 들어 이 대사가 다시 생각납니다. 국민들 중에 정말 줘도 못 먹는 사람이 너무 많은 듯 합니다. 줘도 못 먹는 사람도 있고, 지금 자신에게 누군가가 주고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도 있구요.

자존심에 상처 좀 받았다고 발악발악 하면서 정작 자신의 몫은 줄줄 새고 있는데 새는 건 생각하지도 않고 다소 상처 받은 자존심에 목숨을 걸고 있습니다. 자존심에 목숨을 걸고 있는 동안 스스로 자폭의 시각은 다가오는데 말입니다.

이제 지쳤습니다. 줘도 못 먹는 사람 챙기는 것도 한 두번이지 이제는 지겹습니다. 못 먹는 것에 대한 욕심을 버린지 오래인데 아직 먹는 것에 욕심을 부리는 사람들을 위해 걱정하고 고민하고 대신 싸우는 것도 한 두번이지 이제는 그만 두고 싶습니다.

줘도 못 먹는 사람들을 위해 안 먹어도 되는 사람이 노력하는 일 따위 이제 그만 두렵니다. 못 먹어서 고통받는 것은 그들 스스로 불러온 일이고 고통에서 벗어난 사람이 대신 받아주는 것도 이제 한계인듯 합니다.

줘도 못 먹는 당신들! 안 준다고는 지랄 그만 하세요.

안 준게 아니라 단지 당신들이 줘도 못 먹을 뿐입니다.

줘도 못 먹나?”의 4개의 생각

  1. 그러나저러나 정부는 꺼져가는 촛불을 왜? 되살릴려고 발악할까요? 조금만 맞장구 쳐주면 서서히 꺼져갈 불씨였는데..꼴통보수, 한나라당, 조중동, 검경찰 합작으로 촛불을 살려놓고 있군요..정치인은 사람을 다스릴줄 안다고 생각했는데..영~ 아니군요..

  2. 아키먼드// 불이 꺼졌다고 생각해서 철수했는다 다시 살아올라 더 활활 타는 경우가 있잖어. 숭례문 때도 비슷했구 말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