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타(BRITA) 정수기를 샀습니다

언제부터인가 경기도에서 물을 길어먹었는데 갈수록 물이 안 좋아지는 것 같더군요. 부모님께 생수나 정수기를 말씀드려보았지만 싫다고 하시더군요. 그래서 저 혼자만을 위해 생수나 정수기를 마련 할 수 없어 고민하던 차에 냉장고 물통만한 크기의 정수기를 알게되어 하나 구입했습니다.

원래 가격은 4만 2천원인데 옥션에서 비매품으로 나온 것을 조금 싸게 팔더군요. 연휴 전에 주문했더니 이제야 도착했네요.

ë¸?리í??(BRITA) ì ?ì??기

세척하고 두번 여과해서 탄소 가루 빼낸 후에 물을 넣어서 마셔봤는데 물 맛은 잘 모르겠더군요. 홍차 좋아하시는 분들이 물 맛을 위해서 이 정수기를 많이 쓰신다는데 나중에 한번 홍차 우릴 때 이용해 봐야겠습니다.

브리타(BRITA) 정수기를 샀습니다”의 2개의 생각

  1. 저희 부모님도 물을 길러서 드시는데.. 귀가 닳도록 이야기를 하는데도.. 듣지 않으세여.. 여름때는 물 끓여 먹자해도 절대로 안들으시고.. ㅜ,.ㅜㅋ 이번기회에 저도 한번.. 질러볼끄나요…? ㅋㅋㅋ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