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L을 적용하면 돈을 못 번다?

GPL에 관한 가장 큰 오해 중 하나는 ‘GPL을 적용하면 돈을 벌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GPL을 무료 음악 정도의 개념으로 오해하시는 분이 많으셔서 그런 것 같습니다. GPL은 소스의 공개와 재수정, 자유로운 재배포를 보장(강요)합니다만 돈을 받지 말라고 하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GPL을 쓴 소프트웨어를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도 판매 할 수 있습니다.

* 소프트웨어 CD를 돈 받고 팔고, 회사에 소스 코드를 요청한 사람에게만 소스 CD를 보내기
* S/W 버전을 두가지로 만들고 하나는 소스코드 제공 없이 돈 받고 팔고, 기능 축약 버전만 GPL로 배포하기

GPL이 강요를 하는 부분은 돈을 받고 파는 부분이 아니라, 해당 소프트웨어를 구매한 사람이 소스 코드를 요청했을 때 주어야 한다는 것과 소스 코드를 받은 사람이 그것을 수정하고 다시 재배포 할 수 있도록 허락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자면 지금 보고 계신 블로그 도구인 ‘워드프레스(GPL)’에 제가 괜찮은 기능 몇가지를 추가한 다음에 소스를 보지 못하게 인코딩 한 후 ‘foobar’라는 이름으로 일반 소비자에게 파는 것이 가능합니다.

물론 그것을 사신 분들 중에 한 분이 제게 소스 코드를 요구하면 저는 그것을 주어야하고, 받으신 분이 그 소스 코드를 인터넷에 올리거나 다시 재수정 한 후에 또 다른 이름으로 제품을 내놓는 것을 막을 수는 없습니다. 만약 다른 제품이 나온다면 저는 그것의 소스 코드를 가져와서 foobar에 기능추가를 시켜버리겠지요. :cool:

바로 이렇게 서로 소스코드를 가져와서 기능 발전을 시킬 수 있게 만드는 것이 GPL의 노림수입니다.

GPL을 적용한 제품은 절대로 공짜가 아닙니다. 다만 공짜로 배포하는 경우가 많을 뿐입니다.

GPL을 적용하면 돈을 못 번다?”의 4개의 생각

  1. 컴파일되어서 배포되는 프로그램의 경우 그 ‘소스를 요청하면 주어야 한다’라는 부분이 문제가 되는 것 같습니다. 은근히 컴파일되는 소스를 보여주기 싫어하는 사람이 있을테니까요. 한 마디로 하자면 “내가 만든 걸 그대로 사용해서 누가 이득보면 어쩌지?”하는 심리죠. 불안한 겁니다.

    gpl 라이센스는 그 복잡한 설명을 단순하게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느낍니다. 좀 더 알아듣기 쉽고, 일반인도 접하는데 어렵지 않도록.. 여태까진 geek들을 위한 라이센스 같다는 느낌을 받았거든요.

    그 라이센스를 채택하고 돈 버는 것은 개인의 자유이나, 문제는 돈을 벌 방법이겠죠. 비즈니스 아이템은 있는데 이걸 어떤 식으로 팔 것이냐..가 다들 고민거리 아닐지 싶습니다.

  2. 어떤 면에서 GPL은 사기업의 이익추구를 위한 하나의 방편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GPL을 적용하면 그 점에서 문제점을 쉽게 발견하게 되고 네티즌들이 패치를 유도하게 되죠. 말 그대로 버그를 찾지 않아도 알아서 찾게 되는 것입니다. 회사 입장에서는 인력을 그곳에다 투자하지 않아도 되니까 훨신 경제적이죠.

  3. yser// 제가 보기에도 지금의 GPL은 좀 복잡해 보입니다. 이번에 새로 개정버전에서는 CCL 처럼 좀 이해하기 쉽도록 제공됐으면 좋겠더군요.

    JuneYin// 디버깅은 병렬화가 가능하다는 ‘성당과 시장’의 내용이 떠오르네요.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측면에서도 꽤나 잇점이 있어보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