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수에 맞게 살기

2007-05-17

근 한달이 넘는 시간동안 참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생각보다는 고민이란 단어가 더 어울릴지도 모르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직도 생각 중입니다만 그 시간 동안 새로 하나 깨달은 것은 ‘분수’라는 단어입니다.

분수를 알고 분수에 맞게 사는 것. 그게 어떤 해답을 줄 것 같은 느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