끌림 – 1994~2005 Travel Notes

2009-03-31

끌림사내 마니또 이벤트를 통해 마니또였던 김Su님께 받은 선물입니다. 선물을 받자마자 다 읽어버렸는데 감상은 이제야 올리는군요. 이 놈의 귀차니즘은 어찌 해결해야 할런지.

산문집이기도 하지만 일종의 여행 감상기이기도 합니다. 어떻게 보면 사진집 같기도 해요. 꽤 특이한 책입니다. 10여년 동안의 여행을 한 권의 책에 담았는데 그 안에 수필, 사진, 산문시 같은 것이 잘 섞여있다고 보면 될 듯 합니다.

여행에 관련한 내용이라 주로 풍경, 사람과 같은 것이 중심에 놓여있을 듯 하지만 의외로 저는 이 책이 사랑을 말하고 있다고 느껴버렸습니다. 요즘의 제 감상이 좀 치우쳐있어서 그렇게 느낀 것인지 모르겠지만 제목 ‘끌림’은 머나먼 이국의 풍경이나 여행의 설레임에 대한 끌림을 이야기 한다기 보다는 그냥 마구 마음이 쏠리는 사랑하는 사람에 대한 끌림을 말하는 듯 합니다.

언제나 팍팍한 호주머니 덕에 해외 여행은 꿈도 못 꾸고 있지만 언젠가 옆에 같이 있어줄 사람과 여행을 가게 된다면 책에서 본 그 장소에 둘이 같이 서서 그 감상을 함께 느껴보고 싶습니다.

좋은 책 선물 해주신 김Su님께 특별히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8 Comments
2009-03-31 @ 9:42 오전

사진과 함께 글귀를 보면 뭔가 마음이 찡해질때가 있어요
ㅎㅎㅎㅎ
그래서,화장실이나…..차안에서 보기에 울렁증생기지 않고 좋은책이죠..ㅎㅎ
맘에드셨다니 다행이에요~

응답
    2009-03-31 @ 10:04 오전

    마음을 살짝 울리고 지나가는 그런 사진과 글귀가 참 많은 책인 것 같아요.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책을 보고 사진도 막 찍고 싶어지구요. 이게 다 김Su님 덕입니다. 고마워요. :-)

    응답
2009-04-01 @ 12:14 오전

이거 예전에 봄날님 책상위에 있던 책이랑 같은 거로군요. 기회가 되면 찬찬히 한번 읽어 보고 싶네요.

응답
    2009-04-02 @ 9:48 오전

    봄날님도 가지고 계셨던 책이었군요. 몰랐습니다.

    응답
ghostsbs
2009-04-03 @ 1:51 오후

글 내용관 전혀 무관한 내용인데요. 익스플로우6 쓰다가 사파리4.0 으로 바꾸니 세상이 달라 보이네요. 누르자마다 바로 뜨는데 놀랍네요;; 그리고 인터페이스도 더 편한 것이 IE점유율 하락이 이해가 갑니다. Active-X만 아니면 IE쓸일 전혀 없을텐데 아쉽네요.

응답
    뚱뚱이캔
    2009-04-03 @ 3:31 오후

    대한민국 인터넷 환경은 M$가 촘촘하게 채워놓은 족쇄로부터 공공기관부터 벗어나지를 못하고 있으니 IE로부터 완전한 탈출이 힘들지. Gmail로 어지간한 메일은 다 받지만 대금청구서같은 보안메일은 국내서비스를 이용할 수 밖에 없더라고. 다른건 다 제쳐두더라도 Gmail의 99%에 가까운 스팸필터링만으로도 국내서비스 못쓰겠더라고.

    응답
      2009-04-05 @ 8:53 오전

      IE Tab이나 IE View 라는 파이어폭스 애드온을 쓰면 해결 할 수 있다. 다만, 윈도우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은 마찬가지지.

      응답
    2009-04-05 @ 8:52 오전

    개인적으로는 파이어폭스를 사용하고 있다. 사파리, 오파라, 크롬도 좋기는 한데 그냥 무난하기로는 파이어폭스를 추천하는 편이지.

    응답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