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시네마 왜 이럴까?

2009-05-10

롯데시네마에서 전화가 왔습니다. 불이 켜진 것은 백화점 전체에 정전이 일어났기 때문이라는군요.  영화는 UPS 덕에 계속 상영이 됐지만 정전이 됐다 다시 전기가 들어오면서 불이 켜진 것이라고 합니다. 사과의 말씀을 드렸어야 했는데 이른 조조 시간이라 직원이 충분이 많지 않아 제가 영화를 본 5관과 8관은 사과를 하지 못했다고 합니다.

조조 영화 시간은 수요가 있는 대작 위주로 조조를 일찍 편성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방학 중 대작이 몰리는 경우는 7시대에도 편성하는 경우가 있는데 일률적인 것은 아니고 수요에 따라 조정하는 것이라는 이야기였습니다.


울버린을 롯데시네마 노원에서 조조로 보고 왔습니다. 예전 글에서 저렴하게 영화를 보기 위해 조조를 주로 이용한다고 했는데요. 조조라도 극장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보통 10시 30분 이후에 시작하는 경우도 많고, 번화가의 유명 극장인 경우 조금 일찍 상영하여 보통 9시 30분 정도에 시작하곤 합니다.

그런데 이번에 울버린은 시작 시각이 무려 8시더군요. 영화를 보고 나왔는데 9시 50분이었습니다. 웬만한 극장 조조가 시작도 안 했을 시각입니다. 아무리 영화 시간표가 극장 마음이라지만 8시에 시작하는 조조 영화는 롯데 시네마의 무리수가 아닐까 싶습니다. 요즘 새벽에 일어나는 버릇이 생기지 않았다면 멀더라도 시내의 극장을 갔을 겁니다. 롯데 시네마를 가면 시내 극장을 가는 것보다 편도 10분 정도 절약됩니다.

앞으로 8시 조조 영화는 편성하지 않아주셨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영화를 관람하던 중에도 사고가 있었습니다. 한참 영화에 몰입하고 있는데 갑자기 불을 켜버리더군요. 신경쓰지 않고 영화에 계속 집중하려고 했는데 불을 끄지 않고 계속 켜두는 겁니다. 한참이 흐르자 그제서야 끄더군요. 그 뒤 한 10여분이나 흘렀을까? 이번에는 더 밝은 불을 켜버리는 겁니다. 두번째 불은 잠시 후에 꺼졌다는 것이 다행이랄까요? 상영 중에 불을 켜버리는 실수(?)를 저질렀음에도 영화 끝난 후에 어떤 사과의 말이나 보상도 듣지 못했습니다.

조조 시작 시각은 극장의 권리라면 영화의 재미를 온전히 느낄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받는 것은 관람객의 권리입니다. 극장의 실수로 온전한 서비스를 받지 못 했는데도 아무런 사과나 보상없이 그냥 넘어간 롯데시네마의 처사는 불만스럽습니다.

앞으로 절약되는 시간과 서비스를 놓고 롯데시네마를 선택해야하는지 예매 할 때마다 신중 해질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