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박스 동대문에 가다

2009-05-18

메가박스는 코엑스점에서 고생을 한 이후로 가능하면 가지 않는 기피 영화관이 되었습니다. 처음 개관 당시 다른 극장보다 더 뛰어난 시설이 매력적이었지만 시간이 흐르다 보니 다른 멀티플렉스도 많이 생기고 요즘은 메가박스 이상의 시설을 가진 곳도 많으니까요.

그러던 중 동대문에 메가박스가 생겼고 자의반 타의반 그 동안  3번 다녀왔습니다. 일단 새로 지은 극장이라 깨끗하고 시설이 좋습니다. 거리 상으로도 40분 정도면 갈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적당한 거리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어제는 친구와 함께 ‘천사와 악마’를 보러 갔는데요. 10시에 시작하는 영화도 있었지만 M관(디지털 4K)에서도 상영을 했기 때문에 9시 30분 M관 표를 예매했습니다. 좌석은 J11, J12. 제일 사운드가 좋다는 위치입니다.

입구에서 바라본 전경    입구쪽에서 바라본 메가박스 동대문 전경

매점과 대형 스크린

매점과 대형 스크린

관람객을 위한 휴식 공간

관람객이 쉬면서 기다릴 수 있는 공간

매표소와 회원 부스

매표소와 회원 부스

디지털 4K가 정확히 기술적으로 어떤 것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기존 디지털 극장과는 뭔가 다르니까 4K라고 붙였겠죠?M관의 화질과 음향은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동대문이 멀지 않으신 분이라면 메가박스 동대문은 자주 이용 할만한 극장이 될 것 같습니다.

메가박스 회원인지 오래됐는데 그 동안 코엑스점의 아픈 추억 덕에 멀리했었습니다. 아직은 사람도 적고 해서 좀 건물 자체는 썰렁한 느낌이지만 저는 오히려 그런 점이 마음에 들더군요.

앞으로 한 동안은 메가박스 동대문을 주로 이용하게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