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플렉시테리안(Flexitarian)이 된 이유

2010-04-11

플랙시테리안

주변에 저를 채식주의자(Vegetarian)로 알고 계신 분이 계시지만 정확히는 플렉시테리안입니다.

플렉시테리안은 채식주의자와는 달리 허용한 기준 내에서 육식을 하기도 합니다. 예를 들어 채식주의자는 김치를 먹지 않습니다. 김치에는 젓갈이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기본적으로 저는 모든 생명체는 다른 생명체의 희생이 없이는 살 수 없다고 봅니다. 그렇기에 식물이던 동물이던 완전히 살생을 하지 않고는 버틸 수 없다는 것이죠. 즉, 살생을 반윤리적이다하여 완전히 금하게 되면 결국 나 스스로를 살생하는 결과를 가져오게 되므로 적절한 타협점을 찾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식물이던 동물이던 나를 위해 희생된 생물을 최대한 존중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럼 점에서 요즘의 육식 문화는 다음과 같은 문제가 있습니다.

첫번째 죽기 위해 태어난 생명은 없음에도 인간은 동물들에게 오로지 죽을 목적으로 태어나도록 강요합니다.

두번째 단지 고기를 생산하기 위해 너무나 많은 식량이 동물들에게 쓰이고 있습니다. 이 식량을 인간이 고기로 바꾸지 않고 직접 먹는다면 전 인류가 먹고도 남는 분량입니다. 지금도 굶어죽어가는 아이들을 생각하면 단지 고기로 바꾸기 위해 사용하는 수 많은 식량들이 아깝지 않을 수 없습니다.

세번째 대량의 고기 생산/소비를 위해 집단으로 가축을 사육함으로서 생기는 질병들은 이제 인류의 생존을 위협 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인간 광우병은 그 시작에 불과 할 수 있습니다.

저는 이와 같은 이유로 육식은 자연적인 섭취 수준인 5% 내외로 조절하고 단지 먹기 위한 사육을 중지하며 자연의 생태계가 손상받지 않는 수준에서 적절한 수준의 살생을 통한 고기만 공급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채식주의는 여러가지 이유로 지키기 매우 어렵지만 플렉시테리안은 단지 일부러 고기를 사먹지 않는 것만으로도 충분합니다. 가능하면 채식을 하시고 어쩔 수 없이 육식을 하셔야 할 때라면 희생된 생명 덕에 내 생명을 유지 할 수 있음에 감사하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