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역할 대정리

소셜 미디어 아이콘 by webtreat

1997년 홈페이지라는 것을 처음 만들어 사용을 하다 2003년부터 블로그로 바꾸었습니다. 처음에는 혼란스러웠지만 점차 블로그라는 것에 대해 좀 느껴지는 것이 있었고 덕분에 처음과 지금은 사용 패턴에 큰 차이가 있습니다.

트위터(Twitter)와 페이스북(Facebook) 계정을 만든 것이 제작년인지 작년인지 기억나지 않는데 제대로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트위터는 작년부터고 페이스북은 올해부터입니다. 페이스북은 아직도 좀 제 괘도에 오르지 않은 느낌입니다.

처음에는 잘 몰랐는데 자꾸 사용을 하다 보니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을 어떻게 사용해야 할지 감이 옵니다.

그래서 계속 초보 시절 사용 퍠턴에 끌려다니지 않고, 과감히 이 셋의 사용 패턴 및 역할을 대대적으로 정리하려고 합니다.

블로그는 전문가로서 저를 표현하고, 동종의 전문가들과 정보를 공유하며, 의견을 교환하고 소통하는 장소로 변경하려고 합니다. 즉, 더 이상 이 블로그에 제 전문적인 지식이나 일과 관련없는 글을 올리지 않으려고 합니다. 대신 그 횟수는 적지만 보다 전문적인 내용과 관련있는 글들로 채우려고 합니다.

트위터는 제게 전문가로서 필요한 정보를 얻고, 거기에 저의 정보를 더해 다시 그 정보를 다른 전문가들에게 보내줄 수 있는 하나의 거대한 정보 흐름으로 바꿀 예정입니다. 전문성과 상관없이 인맥 때문에 하던 팔로잉(Following)을 이전하고, 보다 제 전문분야와 관련 깊은 사용자들로 채우려고 합니다. 기존 인맥 위주의 트위터는 별도의 계정으로 분리하여 다시 팔로잉을 할 예정입니다.

페이스북은 소셜 네트워크로서의 가치를 더욱 공고히 하여 철저히 인맥 중심으로 사용하려고 합니다. 기존에 마구잡이로 맺은 친구 맺기를 중지, 정리하고 지인들과 보다 긴밀한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저의 생활에 최대한 밀착시켜 사용하려고 합니다.

이번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의 대정리로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된 소셜 미디어 생활을 꾸며보려 합니다.

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역할 대정리”의 6개의 생각

  1. 핑백: zealous' me2DAY
    1. 아무래도 직접적인 관계를 기반으로 하는 페이스북과 미투데이가 좀 영역이 겹칩니다. 저는 미투데이를 많이 쓰는 지인들이 없는데다, 그나마 페이스북은 좀 쓰는 사람들이 있어 페이스북을 선택했습니다.

  2. 블로그, 트위터, 미투데이는 모두 사용하고 있는데 페이스북은 미국판 싸이월드라는 이야기 때문에 시작을 못하고 있어요. 음, 이 포스팅을 읽고 나니 페이스북이 어떤지 더 궁금하네요.

    1. 페이스북은 점점 급속성장 하고 아이폰으로 사용하기가 어렵지 않아서 올해들어 많이 쓰게 됐어요. 미투데이는 서로 교류 할 사람이 너무 없어서 정이 잘 안 가더라구요. 트위터랑 비슷한 모습이라 좀 중복되는 느낌이기도 했구요. 친구 맺는 방법은 전혀 다르지만요.

  3. 블로그, 트윗과 페이스북을 이제 막 사용하기 시작한 저에게 정말 유용한 포스팅입니다.
    덕분에 방향성이랄까요, 뭔가가 정리가 되어서 개운한 느낌이 듭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