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다음 검색 등록 승인 기준을 알 수 없다

네이버 첫 화면언제인지 알 수 없지만 문득 네이버와 다음에 검색 등록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구글이야 등록 같은 것 안 해도 잘 찾아주는데 네이버, 다음은 그렇지 않은 것 같았습니다. 포탈에 들어있지 않은 블로그이기 때문에 검색이 잘 되는 것이 중요했습니다.

그래서 이 블로그를 네이버와 다음에 등록했는데 당시 기억으로 네이버는 거절 됐습니다. 아마도 개인 블로그라는 이유였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에 비해 다음은 등록이 됐습니다. 속으로 네이버는 역시 좀 까탈스럽구나라고 생각 했습니다. 나름 국내 초창기(2004년)부터 운영했던 블로그라는 자부심이 있었습니다. 과연 같은 내용의 네이버 블로그도 거절했을까 싶더군요. 물론 네이버 블로그였다면 굳이 검색 등록을 할 필요도 없었겠지만 말입니다.

얼마 전에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관련 새 블로그를 시작하면서 검색 등록을 위해 다시 네이버와 다음의 문을 두드렸습니다. 네이버는 지난 번에 등록하지 못한 이 블로그와 새 블로그를 둘 다 등록했고, 다음은 새 블로그만 등록했습니다.

그 등록 결과를 어제 받았는데 결론부터 이야기 하자면 네이버는 둘 다 등록됐고, 다음은 거절 됐습니다. 다음의 거절 사유는 아래와 같습니다.

  1. 영리를 목적으로만 운영되는 카페/블로그/클럽 등 커뮤니티
  2. 일기, 신변잡기, 사진첩 등으로 구성된 일반인의 미니홈피나 개인 카페
  3. 대부분 링크만으로 이루어진 사이트
  4. 그 외 Daum 심사담당자가 내부 기준에 따라 부적절하다고 판단 되거나 컨텐츠가 부실하다고 판단된 사이트

다음의 거절 사유를 따져 보겠습니다.

다음 첫 화면첫번째로 새 블로그는 영리 목적이 아닙니다. 흔해빠진 구글 광고조차 없습니다. 그러므로 여기에 해당되지 않네요.

두번째로 일기, 신변잡기도 아닐 뿐더라 미니홈피나 개인 카페가 아닙니다.

세번째로 링크만으로 이루어진 사이트도 아닙니다.

네번째만이 가능성이 있는데 명확하게 어떤 기준인지는 이야기 하지 않습니다. 바꿔 말해 심사 담당자가 마음 내키는대로라는 말을 저렇게 써놓았습니다.

네이버 또한 동일한 블로그임에도 과거에는 거절했다가 지금은 수락한 것 또한 모호합니다. 특별히 그 동안 이 블로그가 성격이 바뀐 것도 아닌데, 최근 외부 검색에 대한 비난 여론 때문에 기준이 바뀐 것일 수도 있지만 어떨 때는 등록이 됐다 안 됐다 하는 것은 등록 심사 기준에 대해 신뢰를 갖기 어렵게 만든다고 생각합니다.

일일히 미리 설명하기 힘든 것이라고 해도 거절 시에는 사유에 대해 한 줄짜리 답변이라도 해 줄만 한데 저런 틀에 짜인 기계적인 답변만 보낸다는 것은 고객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가 부족한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뭐랄까 네이버나 다음에게 있어 검색 등록하러 오는 사람은 사무실에 전단지 뿌리러 온 사람과 비슷한 취급인듯한 인상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유료로 검색 등록을 하는 경우에는 과연 어떤 차이가 있을지 문득 궁금 해집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