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세대 맥북에어 오픈 케이스

네. 그 분이 오셨습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결제가 완료되었더군요. 자! 일단 카드값은 나중에 생각하기로 하겠습니다.

택배 포장

참 투박한 박스입니다. 옆에 조그맣게 달린 건 같이 주문한 iWork 09 입니다.

택배 박스를 열고 본 모습

택배 박스 위를 열자 본격적인 맥북에어 박스와 이를 보호하기 위한 종이틀이 나왔습니다. 겉모습과 다르게 속은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군요.

맥백에어 본 박스

박스 손상을 막기 위해 비닐로 쌓여있습니다. 비닐은 별도로 밀봉되어 있지는 않았습니다.

3 세대 맥북에어 사양

3 세대 맥북에어에 관한 간략한 사양입니다. 128GB SSD 버전으로 구매했습니다.

맥북에어 박스 안

박스를 열은 모습니다. 맥북에어가 비닐에 포장되어 얌전히 놓여있습니다. 아래쪽 검은색 종이는 맥북에어를 쉽게 들어올리기 위한 도구입니다. 이런 것을 볼 때마다 정말 애플의 세심함에 감탄을 하게 됩니다. 오른쪽 아래 구멍도 역시 같은 목적으로 뚫은 것으로 생각됩니다.

덮개에 붙어있는 스폰지

위쪽 덮개는 충분한 두께의 스폰지가 붙어있어 안정감을 더해주고 있습니다.

전원 케이블

콘센트에 꼽는 AC 플러그와 AC 전원 코드입니다. 박스의 크기가 커서 이것 저것 들었을 것으로 생각했는데 달랑 두개가 나와서 조금 실망했습니다.

맥북에어를 꺼낸 상자 안

맥북에어 본체를 꺼낸 상자 안입니다. 아래 쪽에는 각종 설명서, DVD가 들어있는 종이팩이 있고 위 쪽에는 전원 어댑터와 USB 랜 포트가 있습니다. 1 세대에 들어있는 DVI, VGA 어댑터는 포함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딱히 쓸 일이 많지 않은 것이지만 외부 모니터나 프리젠테이션 때는 필요한 것인데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지 않아 조금 아쉬웠습니다. 개별 구매는 가격도 비싸니까요.

USB 랜포드 측면

USB 랜 포트입니다. DVI, VGA 어댑터 대신에 포함된 것 같은 느낌입니다. 개인적으로 어느 쪽을 더 많이 쓰게 될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러고 보니 IDC 갈 때 빼고 노트북을 유선랜으로 써 본지 참 오래 된 것 같습니다.

USB 랜 포트 정면

정면에서 바라 본 USB 랜 포트입니다. 랜포트 속까지 플라스틱으로 막아놓았습니다. 암튼 애플 어지간히 꼼꼼합니다.

종이팩

설명서, DVD가 들어있는 종이팩입니다. 이 역시 박스에서 꺼내기 쉽게 손잡이(?)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종이팩 내용물 - 설명서, DVD

종이팩 안에 든 설명서, DVD입니다. 애플 스티커도 역시 포함되어 있습니다. (너무 당연한가?)

전원 어댑터

1 세대의 그것과 완전히 동일한 것으로 보이는 전원 어댑터입니다.

3 세대 맥북에어 본체

외형과 무게 등은 1, 2 세대와 완전히 동일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눈으로 보고 들어보기에도 1 세대와 차이점이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iWork 09

구입을 하면서 함께 구입한 iWork 09입니다. 맥북에어를 산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키노트를 써보고 싶은 생각도 한 몫을 차지했습니다. 평소 사장님, 부사장님의 키노트를 보면서 많은 흥미를 느꼈습니다.

이렇게 해서 일단의 맥북에어 오픈케이스를 정리하려고 합니다. 맥에 초보인지라 운영체제나 속도 등등에 대해 언급하기는 쉽지 않군요. 일단 부팅만 시켜놓고 패치만 한 상태입니다.

SSD라 하드디스크 소리가 나지 않아 다운된 것이 아닌가 싶을 때가 종종 있습니다. 아직 별로 한 일이 없기는 한데 충전 중이라 그런지, 초기 상태를 설정 중이라 그런지 손이 닿는 왼쪽 부분의 온도가 상당하군요. 팬도 꽤 돌아갑니다. 물론 풀로드 상태의 1 세대 팬소리에 비하면 꽤 작은 편이기는 합니다. 발열 부분은 공통 사항인지 일시적인 것인지, 아니면 제 것만의 특성인지는 확인이 되지 않습니다.

3 세대는 아무래도 2 세대 기반으로 해서 대동소이 한 것으로 알고 있고 2 세대에서도 발열 문제가 많이 좋아졌다지 완전히 해결됐다는 것은 아니었으므로 이 정도의 발열은 일반적인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1 세대 맥북에어를 포기하게 만들었던 LCD 가로줄 현상은 거의 눈에 보이지 않습니다. 일부 상황에서 희미하게 나타나기도 하는데 이 정도는 애플에서 주장하는 제품 특성 정도로 인정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제가 구입한 1 세대 제품은 색이 다르게 보일 정도로 심했습니다.

그리고, 역시 제가 구입한 1 세대의 USB 포트 쪽 유격, 상판과 하판 사이의 유격도 보이지 않습니다. 일단 현재 상태로는 제품 하자는 크게 눈에 들어오지 않는군요. 내일 사무실에서 다른 분들께 최종 심사를 받아보아야 하겠지만요.

앞으로 이것저것 사용 해나가면서 새롭게 발견되는 사항들에 대해서 정리해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3 세대 맥북에어 오픈 케이스”의 24개의 생각

  1. 아, 오늘 메인보드 새로 사서 완전 즐거운 마음으로 오픈해서 설치하다가 이 글을 발견하고선…
    흑흑…저의 메인보드 구입이 초라해지기 시작했습니다.

    ㅠㅠ

  2. 축하해요~~!! 드디어 맥의 세계로 오셨네요.. 애플코리아가 아쉬운점이 있다면..90일 이후 문의사항은 이메일로 보내야 하는데.. 영문으로 보내야 한다는점? 각종 FAQ모아놓은 것도 영어로 되 있고.. 여튼 고장내지 마시고 오래오래 쓰세요..

    1. 윈도우를 정품으로 샀지만 고객센터에 전화해서 뭐 물어본 적이 없어. 아마 맥도 문제 생기면 열심히 커뮤니티를 뒤질듯 싶군. ㅎㅎ.

      1. 지식인에서 찾는게 제일 빠르더군요.. 여튼..맥도 윈도우처럼 재설치로 해결했습니다..시스템 꼬이면 윈도우보다 더 크리티컬하더군요..(OS구조를 잘몰라서 그런거겠지만..) 특히 타임캡슐 기능이 생각보다 좋지 않아 실망했습니다. 자동화가 넘 잘되있어서 불편하더라고요. (파티션 하나를 다 잡아 먹는것도 문제고;;;) 여튼 이젠 XCode 설치하시고 Mac과 iPhone개발의 세계로 들어오세요.

        1. 타임캡슐까지 설치해서 사용하는거야? 대단한데? 나도 타임캡슐을 사고 싶지만 일단 할부금 부터 정리하고 나서 생각하려구. :cool:

          1. 아~제가 말하는 타임캡슐은 Mac에 포함된 타임캡슐을 말하는 거에요.(타임캡슐은 윈도우XP 복원같이 OS에 내장된 기능중 하나입니다.) Mac의 타임캡슐은 하드파티션 하나 전부를 백업용으로 이용한답니다. 제가 사용하는 맥미니는 파티션2개(시스템 + 작업,백업)로 사용하는데 하날 전부 사용하면 용량이 부족하잖아요;;; 그래서 시점 몇개 정해서 2~3개 정도만 백업하려고 했는데..무조건 자동이더군요;; 그래서 사용안하고 있습니다..

            하드 파티션을 타임캡슐 백업용으로 따로 배정해서 타임캡슐 이용해 보세요. 성능 하나만큼은 좋습니다. 일반사용자는 시스템 꼬일일 없을 것 같은데 개발용으로 쓰다보면 문제 생길수도 있으니까요.

    1. 주로 걸어서 돌아다니기 때문에 무게가 좀 중요해서 무리했습니다. 아직 메인 컴퓨터는 집의 윈도우와 회사의 우분투이기 때문에 어디까지나 노트북은 다소 서브의 성격도 있어서요.

      개발 작업도 주로 터미널을 이용한 작업이기 때문에 그렇게 높은 성능의 컴퓨팅 파워가 필요한 상태도 아니었구요. 하지만 좀 아이러니 하게도 제가 산 3 세대는 꽤 파워가 있는 편입니다. 맥북 프로 13인치급에 준하는 성능은 내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클럭과 SSD의 힘이 아닐까 싶습니다.

      1. 그 정도면 제가 쓰고 있는 맥미니보다 더 뛰어난 시스템입니다. 동영상 작업외엔 뭘해도 무리 없을거에요.

    1.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홍커피님이라면 충분히 그 가치 이상을 활용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이폰도 조만간 도입될 것 같은데 완벽한 환경을 위해서 투자를 한 번 해보시는 것도 좋을 듯 싶네요.

  3. 와~ 축하합니다! SSD가 부럽군요. 전 내년 이맘때나 제 MBP에 SSD를 달아주려 합니다. 데스크탑이 있으면 AIR가 최선의 선택이겠군요.

    저는 유니바디 MBP를 쓰는데, 느껴지는 발열양이 엄청납니다. 왼쪽은 항상 뜨끈뜨끈. 제가 사는 곳이 맨날 30도를 넘나드는 곳이라고 해도, 좀 쓰면 CPU/GPU가 6-70도 정도를 넘나들더군요. 살때 램업그레이드를 했는데 그 서비스맨이 너무나도 허접해서 뭔가 조립을 잘못한 것 같은 화장실에서 덜 닦고 나온 듯한 기분이 들기는 합니다만.. –;

    1. SSD라고 하지만 MLC라 쓰기면에서는 큰 체감이 없습니다. 다만 보통의 작업은 쓰기보다는 읽기가 훨씬 많아 – 특히 처음 띄울 때 – 꽤 빠르게 느껴집니다.

      온도 문제는 최고 85도까지 올려보았습니다. 보통 작업시는 50-70 정도 사이인 것 같습니다. 에어의 발열은 아무래도 집적도 때문에 해결에 한계가 있나 봅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