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기] Apple Watch Nike+

2017-06-23

Apple Watch Nike+

애플 워치가 처음 나올 때부터 관심을 가지고 있었지만 쉽게 손이 가진 않았습니다. 비싼 가격에 비해 사용 시간이 너무 짧다 싶었습니다.

시리즈 2가 나오면서 배터리가 하루 이상 간다는 이야기를 듣고 다시 관심을 가졌지만, 구매는 하지 않았습니다. 미밴드를 쓰다 포기한 경험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가방을 백팩에서 작은 숄더백으로 바꾸면서 아이폰을 가방에 넣고 쓰는 습관이 생겼는데, 이 때문에 전화나 메시지를 종종 놓치는 일이 생겼습니다. 애플 워치가 있으면 이런 일이 없지 않을까 싶어 연말에 애플워치 나이키 플러스(Apple Watch Nike+)를 구매했습니다.

반년 정도 실제 사용하고 난 후의 감상은 아이폰 사용자라면 여유가 허락한다는 조건 하에 하나쯤 가지고 있어도 좋다는 것입니다

제가 가장 많이 쓰는 용도는 메시지 확인입니다. 카카오나 텔레그램 메시지 알림은 안 됐던 미밴드와 달리 애플워치는 아이폰의 거의 모든 푸쉬 알림을 제대로 전달해줍니다. 전이라면 놓쳤을 메시지도 손목 진동을 통해 확실히 알아챌 수 있습니다. 메시지 내용 확인도 아이폰을 가방에서 꺼내 잠금을 풀고 하는 과정 없이, 손목을 잠깐 들어올리는 것만으로 충분합니다.

보통 답장은 아이폰을 통해서 보내지만 간단한 응답은 미리 정의되어 있는 것 중 하나를 고르거나, 시리 음성 인식을 통해 보낼 수 있습니다. 애플워치의 시리는 아이폰의 그것보다 더 훌륭하게 동작하는 느낌마저 줍니다. 주변 사람들의 시선만 신경쓰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

애플 워치의 두번째 용도는 운전 중 통화입니다. 아이폰을 네비게이터로 사용하기 때문에 운전 중 전화가 올 경우 받기도 어렵고 받는다고 해도 스피커를 통화 버튼을 눌러줘야만 원활히 통화가 가능했습니다. 운전 중이라면 매우 위험한 행동일 수 있습니다. 애플 워치를 쓰면서는 손목의 차고 있는 애플워치의 통화 버튼 한번만 눌러주면 자동으로 애플워치의 스피커와 마이크를 통한 통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운전 중이라도 부담이 적습니다.

세번째 용도는 활동량 기록입니다. 아이폰만으로도 활동량 기록은 가능합니다만, 몸에 항시 지니고 있지 않기 때문에 누락이 되는 활동량이 발생 할 수 밖에 없습니다. 애플워치는 보통 잘 때 빼고 항시 차고 있기 때문에 활동량 기록이 좀 더 정확합니다. 거기에 심박계도 내장되어 있어 아이폰 ‘건강’ 앱을 통해 좀 더 자세한 신체 데이터를 모아 둘 수 있습니다. 제 경우 타니타 체중계의 데이터 소스와 함께 저장을 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일정이나 할 일 알람을 받는다던지, 1시간마다 일어나서 걸어다닌다던지 하는데 애플 워치의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누구는 애플 워치가 사람들을 조정한다고 합니다만, 이미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에 의해 움직이고 있는 세상이니 거기에 애플 워치가 더해진다고 해서 크게 달라지는 것은 아닐 겁니다.

아이폰 사용자라면 애플 워치는 유용한 물건입니다. 시리즈 2로 넘어오면서 실사용으로 이틀 이상 동작하고, 50M 방수를 통해 웬만한 침수에 견딜 수 있으면서 애플 워치는 한층 더 매력적인 기기가 되었습니다. 다만, 약 50만원에 달하는 가격이 가장 큰 장벽이 아닐까 합니다. 그 부분만 제외한다면 추천드리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