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S 리더에서 한 블로그를 지우다

평소 주변에서 그에 대해서 많은 말을 들었습니다. 주로 좋지 않은 이야기였습니다.

그래도 저는 그의 가능성을 보았고 기대를 하였습니다. 마음 속으로 그를 두둔하였습니다.

제 생각이 짧았습니다. 주변 사람들의 생각이 맞더군요.

지금까지 그를 인정해주었던 저의 짧은 판단력이 부끄럽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그래서 오늘 그의 블로그를 제 RSS 리더에서 지웠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