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9년 세번째 목표 – 저축율 80%로 올리기

작년 한 해 제 총 소득 대비 저축율은 63% 였습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상당히 낮은 수치입니다. :-(

계산은 해보지 않았지만 어림짐작으로 70% 대정도로 생각했는데 63%라니 힘이 쭉 빠집니다. (혹시 빠진 통장이 있는 걸까요? ㅠ.ㅠ)

70% 대를 생각하고 올해 목표는 80% - 85% 내외로 상정하려고 했는데 63%에서 갑작스럽게 살림을 줄이는 건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계속 읽기

2009년 두번째 목포 – 허리 둘레 줄이기

꽤나 함축적인 목표입니다.

원래는 몸무게 줄이기로 하려고 했는데 몸무게라는 것이 운동을 하다보면 지방이 빠지고 근육량이 늘면서 잘 줄어들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물론 지방이 아주 많으면 근육 증가보다 지방이 더 많이 빠져서 몸무게가 줄기는 하지만 몸무게가 줄지 않았어도 지방이 줄고 근육이 늘어났다면 건강이 개선됐다고 볼 수 있으니까요.

그래서 허리 둘레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계속 읽기

2009년 첫번째 목표 – 전공 서적 24권 읽기

그동안도 짬짬히 전공 서적을 읽기는 했습니다. 다만 당장의 필요나 흥미에 따라 읽다보니 분야가 한정되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올해는 좀 더 다양한 분야의 전공 서적을 읽기 위해 목표를 전공 서적 24권 읽기로 잡았습니다. 그러니까 해당 분야에 관심이 적고 당장 써먹을 일 또한 없지만 전공 소양을 증진하기 위해 읽으려고 합니다.

전공 서적 24권이면 꽤 많은 양이라고 생각합니다.» 계속 읽기

올해 목표 : 나에 대해서 알자

작년 목표는 '결혼'이었습니다. 물론 목표 달성 실패입니다. 결혼은 커녕 연애도 못해봤네요.

쓰디쓴 목표 실패의 아픔을 딛고 올해의 새 목표에 대해서 고민했습니다. 31일부터 고민했으니까 오늘까지 삼일을 고민했네요.

고민 끝에 내린 목표는 '나에 대해서 알자'입니다.

내가 누구인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 무엇을 잘 하는지.

돌이켜보면 제 스스로 누가 누구인지 모른채로 지나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계속 읽기

올해 목표는 ‘결혼’입니다.

작년 말에 거창한 계획표를 작성했습니다. 그러나 1월 1일부터 모든 계획을 취소하고 '결혼' 한 가지만 남기기로 했습니다.

좋은 책, 여행, 운동 등 해야 할 많은 일이 있겠지만 그 모든 것은 차후로 미룰 생각입니다.

일단 결혼 상대자부터 찾으러 다녀야겠군요. (두리번~)»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