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트위터, 페이스북 역할 대정리

소셜 미디어 아이콘 by webtreat

1997년 홈페이지라는 것을 처음 만들어 사용을 하다 2003년부터 블로그로 바꾸었습니다. 처음에는 혼란스러웠지만 점차 블로그라는 것에 대해 좀 느껴지는 것이 있었고 덕분에 처음과 지금은 사용 패턴에 큰 차이가 있습니다.

트위터(Twitter)와 페이스북(Facebook) 계정을 만든 것이 제작년인지 작년인지 기억나지 않는데 제대로 사용하기 시작한 것은 트위터는 작년부터고 페이스북은 올해부터입니다. 페이스북은 아직도 좀 제 괘도에 오르지 않은 느낌입니다.» 계속 읽기

대체 블로그의 정의가 뭔가요?

도무지 블로그의 정의를 종잡을 수가 없군요.

말 그대로 풀자면 Blog = Web + Log 니까, 개인의 기록을 남기는 공간으로 볼 수 있습니다. 바꿔말하자면 널리 공개하고 소통하는 미니홈피 정도랄까요?

블로그가 주목받기 시작했던 모습인 1인 미디어(매체)로 볼 수도 있습니다. 첫번째와는 전혀 다른 개념입니다. 바꿔 말하자면 웹진의 또 다른 형태랄까요? 실제로 블로그를 웹진 테마로 운영하는 곳이 꽤 있습니다.» 계속 읽기

블로그 글을 읽기 힘들어요

블로그를 돌아다니다 보면 글을 읽기 힘든 경우가 있습니다. 뭐 글이 난해 하다거나 하는 건 아니구요.

문제는 줄간격입니다. 영어는 줄간격을 특별히 지정하지 않아도 줄 사이가 조금 뜨는데 한글은 줄간격을 일부러 넓히지 않으면 너무 다닥다닥 붙어서 읽기가 참 어렵더군요.

CSS 편집이 가능하다면 보통의 경우 간단히 한 줄 정도의 코드를 넣어서 줄 간격을 넓힐 수 있습니다.» 계속 읽기

블로그와 정보 저장의 궁합

블로그를 사용한지도 햇수로 6년에 접어드는군요. 그동안 블로깅을 하면서 참 재미있기도 했었지만 시일이 점점 흐르면서 정보 저장의 측면에서 블로그와의 궁합에 대해 생각 해 보았습니다. (Information Archiving 을 딱히 뭐라 표현하기 힘들어서 정보 저장이라고 하였습니다.)

블로그의 글(정보)를 접근하는 방법은 크게 두가지 정도입니다. 하나는 RSS를 통해 최신의 글을 읽는 것이고 또 하나는 검색입니다. (태그, 월별 등도 모두 일종의 검색으로 보았습니다.)

이런 식의 정보 접근은 시간과 밀접한 정보에는 유용할지 모르나 시간이 지나도 가치가 떨어지지 않는 정보의 접근은 어렵지 않나 싶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