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년 동안의 휴직을 마치면서

올 봄에 6개월 동안 휴직을 한다고 글을 올렸었습니다.

시간은 바람처럼 스쳐지나가 늦더위로 말썽이던 여름도 끝나고, 이제 밤에는 쌀쌀함마저 느껴지는 가을이 왔으며, 6개월의 휴직 기간은 막바지입니다. 다음 주를 마지막으로 10월부터 다시 직장으로 돌아가게 됩니다.

휴직 초기에는 여러가지 거창한 생각도 많이 했지만 제주도 여행을 다녀온 후로 삶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되면서 그런 것들은 다 버려버렸습니다.» 계속 읽기

‘고민이 없다면 20대가 아니다’를 읽고…

사람은 평생동안 고민을 안고 사는 존재입니다. 스스로 자각을 할 때부터 죽는 그 순간까지 고민을 전혀 하지 않는 분은 역사에서 찾아봐도 드물겁니다.

그런데 고민이라고 서로 똑같은 고민은 아닐 겁니다. 사람마다 다르고 또한 각 나이대마다 주로 하는 고민들은 따로 있습니다. 각 세대별로 고민에 대한 앙케이트만 봐도 그렇습니다.

얼마 전 후배들과 함께 멘토링을 하는 자리를 가진 적이 있었는데 그 때 제가 받은 느낌은 우리나라 20대가 하는 고민의 폭이 좁은게 아닌가 하는 것입니다.» 계속 읽기

삶에 대해 질문을 하자

Question mark by Macro Bellucci다음에서 “착한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외로울 때”라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딴지총수 김어준씨가 쓴 글인데 조금 읽기 어려운 글 같지만 여러번 반복해서 읽을만한 깊은 맛이 있는 글이라고 저는 보았습니다.

김어준씨는 왜 착한 남편과의 결혼생활이 외로운지 이렇게 정리하고 있습니다.

지금 당신에게 시급한 질문은, 나는 언제 행복하고 언제 불행한 사람인가, 그러니까 나는 어떤 사람인가 하는 거니까.

» 계속 읽기

조금만 더 가볍게 살자

곰곰히 생각해보니 머리 속에 항시 무거운 생각만 가득 채워넣고 다녔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 보니 당연히 몸과 마음도 무겁고 덩달아 블로그까지 함께 무거웠던게 아닐까 싶네요.

세상사 다 힘들다고 하지만 그대로 조금 머리를 비운다면 가볍게 살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앞으로는 가볍게 살고 싶습니다. :-)»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