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에게 좋은 회사인지 간단하게 판단하는 방법

벌써 11월이고 이제 본격적인 취업 시즌이 오는 것 같습니다. 졸업 후 취직을 하려는 분도 계실 것이고, 이직을 하려는 분도 계실 겁니다. 취직이나 이직을 불문하고 회사를 고르는데는 많은 고민이 들게 마련입니다.

아무래도 외부인으로서 회사 내부 사정을 잘 알기 어렵고 겉과 속이 전혀 딴판인 회사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연봉, 복지 수준, 비전 등과 같은 외부 요인을 다 고려하지 않고, 오직 개발자라는 직종만을 고려했을 때 손쉽게 좋은 회사인지 판단 할 수 있는 기준을 하나 소개 할까 합니다.» 계속 읽기

일을 통해 이루고 싶은 꿈

제목에 일이라고 적었지만 바꾸자면 직업 또는 직장으로 바꿔도 될 것 같습니다.

평소 꿈에 대해 주변 분들께 이야기를 하였기 때문에 약간은 이해하고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글을 통해 좀 더 자세히 정리해보려고 합니다. 저를 위해서나 주변 분 모두를 위해서 말이죠.

한 문장으로 짧게 줄이자면 '즐겁게 일하고 그 결과로 다른 사람에게 기쁨을 주자'가 되겠습니다.

그럼 즐겁게 일한다는 건 어떻게 일 하는 것일까요?» 계속 읽기

회사에 출근하고 싶은 적이 있으신가요?

대학을 졸업하고 사회에 처음 발을 들여놓았을 때는 저는 우연히 MMORPG를 만드는 회사에 들어갔습니다. (원래는 SI 개발자로 취업했는데, 면접 후 게임 개발부로 옮겨졌습니다. 아마 게임 관련 이력이 있어서 그랬나 봅니다.)

들어간 후에 보니 제게 맡겨진 일은 웹마스터였습니다. 개발자로 입사를 한거니 주 업무는 웹사이트를 수정, 개발하는 것이었지만 고객응대, 게임마스터, 워크샵 기획, 서버 관리, 게임 서버 디버깅 도우미, 게임 데이터 입력도구, PC 관리, 품의서 작성 등 잡다한 일을 다하는 슈퍼맨의 역할을 했습니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