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시대의 북마크 관리 방법

파이어폭스 3.0 북마크

웹과 웹브라우저가 등장한 이래 북마크를 관리하는 방법은 많은 사람들의 고민이었습니다.

괜찮아 보이는 사이트, 페이지, 글 등을 하나둘 북마크 하다 보면 어느새 수백, 수천개의 북마크가 저장되어 나중에 이용 해보려고 해도 찾기 매우 어렵게 됩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카테고리(폴더)를 통해서 조금이나마 정리를 해보려고 했지만 이것도 분류의 모호성 때문에 문제가 있었습니다.

최근 클라우드가 대중화 되고, 각종 웹 2.0 시대에 맞는 서비스들이 나오면서 북마크의 관리 방법도 바뀌어야 할 때가 왔다고 보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 올린 ‘스마트워크를 위한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들‘ 글에 포함된 애플리케이션들을 기본으로하여 북마크를 관리하는 다른 방법을 정리 해보았습니다.

우선 북마크 자체는 Xmarks를 이용해 웹브라우저와 플랫폼에 상관없이 동기화가 됩니다. 여기서 북마크에 포함된 모든 데이터가 완벽하게 동기화 되지는 않습니다. 그런 부분 때문에 익스플로어, 크롬, 사파리 등도 모두 Xmarks로 동기화는 하나 주력으로는 파이어폭스를 모든 OS에서 공통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브라우저의 연동이 필요없다면 웹브라우저 자체의 동기화 기능을 이용해도 무방합니다.

그리고 모든 북마크는 하나의 폴더 안에 몰아넣습니다. 정확히는 전 폴더 안에 넣지도 않고 그냥 최상위에 다 두고 있습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실제 북마크를 마우스로 클릭해서 선택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일단 모든 북마크에 꼼곰히 태그를 달아놓습니다. 북마크 태그를 지원하지 않는 웹브라우저도 있는데 그런 웹브라우저는 보다는 태그를 지원하는 웹브라우저를 쓰시길 권합니다.

북마크가 필요하면 태그를 넣고 검색을 해서 이용합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북마크의 개수가 너무 많아졌기 때문에 더 이상 폴더를 이용한 카테고리를 관리하는데 너무 많은 시간이 필요해졌고, 여러 카테고리에 걸쳐있는 경우는 어느 카테고리에 넣어야 할지 애매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북마크는 여러 번 재방문의 가치가 있는 사이트들만 등록 해둡니다. 웹사이트의 이용이 아니라 특정 페이지에 대한 기록은 일회성으로 읽어 볼 글은 Instapaper에 넣어두고, 지속적으로 보거나 보존 가치가 있는 글은 Evernote에 스크랩을 해 둡니다.

Evernote에 스크랩을 해 둘 때도 적절히 태그를 달아 놓으면 나중에 찾아보기 편리합니다.

북마크 뿐 아니라 음악, 동영상, 문서 등도 이제 도스(DOS) 시절부터 내려오던 폴더(디렉토리)로 카테고리를 나눠서 관리하는 방식에서 그냥 저장은 아무렇게나 하고 태그와 검색으로 바로바로 찾아서 쓰는 방식으로 진화 해나가고 있습니다.

이런 변화에 맞춰 웹의 사용법도 이제는 변해야 할 때가 아닐까 합니다. 다행이 클라우드 시대를 맞이해서 우리를 더욱 편리하게 해주는 도구들이 많이 등장했습니다. 이런 도구들과 함께 웹과 업무를 보다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해나간다면 좋을 듯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