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인 블로그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미니홈피와 블로그는 프로토콜이 다르다‘ 글에 돌꽃님께서 동인 블로그에 대해서 댓글을 남겨주셨습니다. 동인이란 문화가 독특하기 때문에 잠시 그 차이점에 대해서 생각해 보았습니다.

제 주 관심사가 게임, 애니메이션, 판타지 쪽이었기 때문에 예전부터 알게모르게 동인분들과 만날 일도 많았고 아직까지도 그 끈 또한 이어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요즘은 동인 문화와 거리가 생겨버렸지만 아직도 ‘월희’와 같은 것에 관심을 갖는 것을 보면 아직 나름대로 관심은 갖고 있는 것도 같습니다. (월희는 동인이라고 하기에 너무 대중적이 되어렸는지도 모르겠습니다. :cool:)

각설하고 제가 생각하는 동인 문화는 굉장히 폐쇄적이라는 것입니다. 이는 꼭 동인에 한정한 것은 아니고 소수의 비주류 문화 어디서나 나타나는 공통적인 특징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이런 특징 때문에 동인 블로그 또한 폐쇄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만약에 동인 블로그에 누군가 뛰어든다면 – 트랙백, 리플을 한다면 – 꽤 심한 반발에 부딪힐지도 모릅니다. 이는 분명히 블로그의 보편적인 분위기는 아닙니다.

다만, 동인 문화 자체가 블로그 뿐만 아니라 다른 것에도 이방인에 대해 배타적인 코드가 많이 흐르고 있으므로 특별히 놀랄만한 일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아마 제 스스로가 동인 문화에 속한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오해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동인 블로그에 대해서 정리하자면 동인끼리는 일종의 커뮤니티 채널의 역할을 하며, 이방인에 대해서는 Read-Only 모드의 동인 문화 소개(홍보, 자랑 등)의 장소쯤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런 것을 감안해볼때 동인 블로거들이 비판적(부정적) 트랙백에 강하게 반발하는 것 또한 감정적으로 이해되지만, 이전 글에서 밝힌 바와 같이 사전에 충분한 양해가 없이 무작정 이방인에 대해서 비난을 쏟아내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에는 아직까지 동인 문화를 저급 내지는 쪽발이(일본) 문화 정도로 인식하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더더욱 이런 점에서 주의를 기울이고 사전 예방에 신경을 써야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