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그동안 고마웠어요

Steve Jobs 1955-2011

저는 개발자입니다.

1986년 애플 2+(APPLE II+)를 보고 한 눈에 반해 컴퓨터 키즈가 되었고, 그 인연이 지금까지 저와 이어져 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제 삶 중 2/3의 시작이었던 그 때의 강렬했던 첫 만남을 있게 해준 스티브 잡스에게 찬사와 감사를 보냅니다.

출근길 그의 죽음을 알리는 소식을 듣고 자꾸 눈에 맺히는 눈물에 당황스러웠습니다.

고백하겠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로 제가 그를 참 좋아했고, 그동안 그의 편에 서지 못했음을 부끄러워 했듯, 스티브 잡스의 죽음으로 이제 확실히 알 수 있었습니다.» 계속 읽기